평택범대위 홈페이지입니다.

  HOME   ENGLISH   JAPAN

홈으로
평택미군기지 바로알기 평택 투쟁 역사 소식/보도 자료실 참여마당 연대사이트
자료실
문서자료
사진자료
영상자료
뉴스클리핑
 
 
 
 
 

  
뉴스분류 활동 | 뉴스 |
[mbc영상] 기공식과 대추리사람들
2007-11-14 02:05 | VIEW : 7,282

[mbc뉴스데스크] 대추리 사람들

● 앵커: 고향땅을 잃은 대추리 주민들의 심정은 오늘 어땠을까요? 그저 먼발치에서 현장을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강연석 기자가 전합니다.


--------------------------------------------------------------------------------

● 인터뷰 : "이 재는 우리가 뿌리는 평화의 재입니다."

미군 기지 기공식이 진행되던 시간, 부대 바깥에선 대추리 주민들과 시민단체들이 경찰과 대치하며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 인터뷰 : "(미군기지 확장) 중단하라. 중단하라. 중단하라"

평택 미군 기지는 총 940만 평방미터, 여의도의 세배 규몹니다.
200여 가구가 모여 살았던 마을은 하나 둘씩 건물이 파괴돼 이제 옛 모습을찾아 보기 힘들게 됐습니다.
황새가 찾아 들었다는 농촌 들녘은 기지를 만들기 위한 성토 작업이 한창입니다.
마지막까지 미군기지 이전에 반대했던 주민들은 미군들을 위해 만들어진 이 곳 빌라로 이주했습니다.

주민 대부분은 정부와 협의를 거쳐 보상을 받고 뿔뿔히 흩어졌고, 이주단지 조성 약속을 믿은 44가구만 임시로 모여살고 있는 겁니다.
하지만 턱없는 보상금에 이주단지 조성도 미뤄져 힘겨운 나날을 보낸다고 말합니다.

● 송재국 (대추리 주민) : "우리가 여기서 1년 살았는데 1년 살은 것은 땅 속에 묻혀 사는거예요."

4년 동안 투쟁 결과, 경찰에 연행된 사람만 600여명, 벌금만도 3억원이 넘습니다.
정든 터전을 끝까지 지키고 싶었던 대추리 사람들에게 이제 고향땅은 아쉬운 기억으로만 남게 됐습니다.

MBC 뉴스 강연섭입니다. (강연섭 기자 deepriver@mbc.co.kr)
이전기사 :   노회찬 “전략적유연성에 핵배치 가능성 포함” (펌)
다음기사 :   "재를 뿌려도 속이 안 풀려"
 기사 목록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평택범대위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159-2 마을회관 2층 (우 : 451-802) | Tel) 031-657-8111 e-mail) ufo-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