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범대위 홈페이지입니다.

  HOME   ENGLISH   JAPAN

홈으로
평택미군기지 바로알기 평택 투쟁 역사 소식/보도 자료실 참여마당 연대사이트
자료실
문서자료
사진자료
영상자료
뉴스클리핑
 
 
 
 
 

  
뉴스분류 활동 | 뉴스 |
"평택을 미군 최대 기지가 아닌 평화의 도시로"
2007-10-06 23:44 | VIEW : 2,018

사진 : △평택평화센터 강상원 소장 ⓒ 민중의소리
"평택을 미군 최대 기지가 아닌 평화의 도시로" [인터뷰] 평택평화센터 강상원 소장

                                                                               민중의 소리 윤보중 기자      



  강상원 소장은 평택민주노동자회를 만들어 평택 지역 노동자를 대상으로 노조설립 상담과 활동가 교육을 해오다 평택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에 참여하면서 인생의 일대 전환점을 맞이한다.
  
  지역의 노동활동가로서 연대 차원에서 참여했던 평택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에는 미군문제의 전문가였던 문정현 신부 등 유명한 활동가들이 참여하고 있었고, 전국의 평화활동가들 또한 이 문제의 중요성을 인식하면서 시선이 집중된 상태였다.
  
  하지만, 정작 평택지역에는 마땅한 활동가가 없었고, 논의 끝에 민주노동자회 활동 경험을 살려 강 소장이 평택범대위의 공동집행위원장 직을 도맡게 됐다.
  
  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을 시작할 당시에만 해도 강소장은 자신의 진로가 바뀔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 비록 임시적이기는 하지만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활동할 뿐이었다.
  
  하지만, 확장예정지의 마을 주민들과 함께 생활하고 투쟁하는 과정에서 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의 중요성을 남다르게 각인하게 됐으며, 무엇보다 이 활동으로 인해 감옥까지 갔다 오는 등 열정의 결과 또한 남달랐다.
  
  강 소장은 평택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이 주민들의 이주 결정과 함께 새로운 국면으로 넘어가는 시점에서 "투쟁이 끝나지 않았는데 많은 사람들이 손을 놓는 모습에 무척 고민이 됐었다"면서 당시의 심정을 털어놓았다.
  
  "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을 평가하는 자리에서, 이런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우리는 왜 부안처럼 시민들과 함께하는 투쟁을 하지 못한 것인가. 돌이켜보면 평택범대위가 주민들과 함께 했던 것 만큼 평택 시민들과 함께 하지 못했던 것은 그러한 활동이 부재했기 때문이었습니다.
  
  평택평화센터는 평택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의 연장선에 있습니다. 주민들의 투쟁은 끝나지 않았고, 평택미군기지 확장이 완료된 것도 아닙니다. 또한 미군기지가 확장됨에 따라 지역에서 발생하는 미군과의 갈등도 증가될 것입니다. 하지만, 그에 비해 평택시민들의 미군 문제에 대한 인식은 이 투쟁에 참여했던 주민들과 큰 편차를 보입니다. 결과적으로 주민의 문제에서 시민의 문제로 확장됐음에도 말이지요."
  
    
  강 소장은 평택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을 통해 얻은 교훈이 시민의 일상 속에 뿌리 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미군과 얽힌 문제는 대부분 시민들의 삶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지만, 평택시에는 이런 문제를 상대할 만한 단체가 부재했다는 것이 대략적인 평가다.
  
  "평택과 미군기지의 관계는 매우 오래됐습니다. 이미 반세기를 넘었고, 이 같은 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해 볼 때 대책위 형태의 운동만으로는 미군기지로부터 발생하는 모든 문제를 다루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주민 생존권 차원에서 시작했던 대책위 활동보다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전략의 운동이 필요하다는 생각입니다. 평화센터의 건립은 평택 시민들이 미군의 문제, 평화의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해내가는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조력할 것입니다. 또한, 평택미군기지확장반대 운동의 연장선에서 제2의 평화운동을 준비해 갈 것입니다."
  
  현재 회원은 68명. 평택의 시민들과 평택지킴이 10여명이 동참했다. 회원제로 운영되는 만큼 오는 20일에는 총회가 열릴 예정이다. 강 소장은 200명의 회원을 모집하겠다는 각오로 총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총회 이전 까지는 공식적으로는 평화센터건립 준비위원회의 준비위원이지만, 총회를 통해 소장으로서의 공식 임무를 부여받을 전망이다.
  
  "평택평화센터는 그 자체로 하나의 메세지입니다. 평택에 들어서는 확장된 미군기지는 향후 100년간은 그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규모와 설비를 갖출 예정입니다. 그렇다면, 결국 평택에 미군기지를 허용하는 문제는 한반도에서 주한미군의 존재 여부를 묻는 근본적인 질문이 아닐 수 없습니다.
  
  비록 주민들이 공권력에 의해서 자신들이 살던 터전을 빼앗기고 쫓겨났지만, 그 땅은 명백히 그분들의 땅입니다. 더욱이 미군의 존재가 과연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평화가 멀지만 가야할 길이라면, 우리는 지금 그 걸음을 중단해서는 안됩니다."
  


이전기사 :   11/18 대추리 가을걷이 마을잔치에 함께해주세요.
다음기사 :   10월5일 평택평화센터 개소식합니다.
 기사 목록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평택범대위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159-2 마을회관 2층 (우 : 451-802) | Tel) 031-657-8111 e-mail) ufo-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