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범대위 홈페이지입니다.

  HOME   ENGLISH   JAPAN

홈으로
평택미군기지 바로알기 평택 투쟁 역사 소식/보도 자료실 참여마당 연대사이트
소식과 보도
공지사항
성명 보도 논평
웹 소식지
투쟁속보
 
 
 
 
 


[부산] "야만적 평택 강제철거 중단하라"
 평택범대위  | 2006·09·15 11:16 | HIT : 7,488 | VOTE : 1,017 |
http://www.ohmynews.com/articleview/article_view.asp?at_code=359947
[부산] "야만적 평택 강제철거 중단하라"
부산 시민사회진영 긴급기자회견 열고 '평택 평화해결' 촉구

김보성(jookchang) 기자    

13일 진행된 평택미군기지이전부지 주택 강제철거작업에 대해 부산지역의 시민사회진영도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민중연대, 부산시민연대, 부산여성단체연합은 14일 오전 11시 부산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가지고 평택 대추리 도두리 일대의 "명분없는 야만적인 강제철거 중단"을 촉구했다.



▲ 14일 오전 11시 부산지역의 대부분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부산민중연대와 시민연대, 여성단체연합이 한목소리로 13일 진행된 평택강제철거작업에 대해 규탄하고 있다.  ⓒ 김보성


"평택강제철거 중단하라" 부산지역 시민사회진영 한목소리


▲ 평택순례단 오종렬 단장  ⓒ 김보성

이날 기자회견에는 평택미군기지이전 확장 반대 전국순례단(이하 평택순례단) 20여명도 부산지역으로 내려와 함께 했다.

평택순례단 단장을 맡고 있는 오종렬 전국연합 의장은 "갯벌을 일군다고 손발이 쇠갈퀴가 되고, 피와 땀과 눈물을 부어 만든 옥토에서 왜 평택주민들이 강제로 쫒겨나야 하냐"며 "미군의 전쟁기지를 만든다고 주민들을 내몰아내는 정부는 누구의 정부인지 의심스럽다"고 규탄했다.

(사)노동자를위한연대 김기식 사무처장도 규탄발언을 통해 "한미정상회담이 오늘 예정되어 있다"며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규모 병력이 투입된 평택철거는 무엇을 의미하는 거냐"고 노무현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대한민국 땅이면서 우리 땅이 아닌 곳이 있다"며 "바로 그 땅인 미군기지는 결국 오염된 땅이고 황무지땅으로 전락해 그 책임을 결국 우리가 감당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전격 철거 단행?"

13일 전격 단행된 평택의 강제철거작업에 대해 14일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만들어낸 정부의 작품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번 평택 강제철거와 마을 파괴는 명분도 없고 납득할만할 이유도 없다"며 "남아 있는 빈집을 철거해 주민들을 동요시켜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단정했다. 또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전격 철거가 단행된 것은 미군기지 이전사업에 대한 한국정부의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미국의 신뢰를 얻겠다는 사대주의적 발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 김보성

그리고 이들은 "굴욕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미군기지 이전협정은 전면 재협상 되어야 한다"며 "(정부는) 야만적인 평택 강제철거와 마을파괴 작업을 당장 중단하고 평화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지역의 시민사회진영과 부산을 방문한 평택순례단은 낮 12시경 간담회를 가지고 1시부터 6시까지 서면으로 거리행진을 벌인다. 이를 통해 부산시민들에게 '평택 강제철거 중단'의 공분을 모으고 "국가폭력의 반평화, 반인권성을 부각시킨다"는 계획이다.

한편 저녁 7시부터는 쥬디스태화 앞에서 수백명 규모의 '평택 강제철거 규탄 촛불문화제'를 열고 부산지역의 여론을 모아낼 예정이다. 또한 부산민중연대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24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10만 평택평화대진'에 부산지역 참가단을 구성해 상경할 계획이라고 한다.  


"평택, 대화 없는 강제집행 중단" 촉구<
윤성효(cjnews) 기자    


경남진보연합은 평택 미군기지 강제집행과 관련해 14일 논평을 내고 “대화 없이 강제 집행되는 폭력적 마을 파괴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논평에서는 “대추리와 도두리 주민들은 피 땀 흘려 개간한 황새울 들녂을 군인들에게 빼앗긴지 4개월 만에 이제는 집 터 마저 헐리게 되었다“면서 ”노무현 정부는 기어이 국민의 땅을 무력으로 빼앗아 미국에게 넘겨주려하는가“라고 지적.

또 논평에서는 “철창살 둘러쳐지고 군인에게 점령당한 황새울 들녂을 바라보는 평택주민의 피눈물을 외면할 수 없다”면서 “헐리는 집터를 온 몸으로 막아나서는 대추리 주민의 절규와 몸부림을 외면할 수 없고, 우리의 조국 한반도가 전쟁의 위험에 더욱 깊이 빠져드는 것을 외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남진보연합은 ‘노무현 정부는 폭력적 강제철거를 중단하고 평택주민과 대화에 나설 것’과 ‘평택 미군기지 확장계획을 철회할 것’ ‘한반도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주한미군 철수할 것’을 촉구했다.  
     
583   [속보] 경악!! 김지태 위원장 실형 선고!!  평택범대위 06·11·03 8763
582   [경악] 5월 4일건 3명에 실형 1년 6개월 선고..  평택범대위 06·12·15 8923
581   11월 8일 연행자 전원 석방  팽성대책위 06·11·10 8187
580   서울 보신각 예술제에 촛불들고 참여합시다!!  평택범대위 06·11·08 8759
579   3:00 포크레인 계속 황새울논 파헤쳐/ 규탄대회 진행 중  평택범대위 06·11·08 8858
578   10:20 공병대투입, 지킴이10여명 논으로 뛰어들어가..  평택범대위 06·11·08 9710
577   10:00 철조망설치 중단 기자회견 진행  평택범대위 06·11·08 7757
576   8:00 대추리아이들 등교길 막혀..  평택범대위 06·11·08 8045
575   [7:10]철조망 추가 설치 작업이 개시  평택범대위 06·11·08 7836
574   10/23-29 거리예술제 일정 팝업  평택범대위 06·10·23 8004
573   보신각 거리예술제에 초대합니다.  황새울 06·10·19 9633
572   금요일까지 평택구치소 촛불... 서울 촛불은 추석지나고 다시 시작합니다...  서울대책회의 06·09·28 8048
571   [오키나와]슈와부 군인용 건물 이전/반대파 한명 체포  팽성대책위 06·09·26 6773
570   [동영상]13일 원정리 공권력의 야만적인 폭력만행  팽성대책위 06·09·16 7882
569   평화인권단체 일제히 성명 발표... "강제철거 규탄" 한 목소리  평택범대위 06·09·15 8738
568   기독인연대 국방부 앞서 규탄 집회 열어... 군·경 병력 즉각 철수 요구  평택범대위 06·09·15 8132
  [부산] "야만적 평택 강제철거 중단하라"  평택범대위 06·09·15 7488
566   12개 대학생단체, 청와대 앞에서 강제철거 규탄기자회견  평택범대위 06·09·15 8061
565   국방부 앞 모인 1천여 시민, "'빈집 청와대'도 철거하자"  평택범대위 06·09·15 8161
564   국방부 '빈집철거' 강행…항의집회 및 비난 잇따라  마을지킴이 06·09·15 7661
123456789103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평택범대위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159-2 마을회관 2층 (우 : 451-802) | Tel) 031-657-8111 e-mail) ufo-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