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범대위 홈페이지입니다.

  HOME   ENGLISH   JAPAN

홈으로
평택미군기지 바로알기 평택 투쟁 역사 소식/보도 자료실 참여마당 연대사이트
자료실
문서자료
사진자료
영상자료
뉴스클리핑
 
 
 
 
 


“빠듯한 생계에 수백만원 벌금, 차라리 잡아 가두라”
 평택범대위  | 2007·07·26 11:24 | HIT : 2,383 | VOTE : 442 |
“빠듯한 생계에 수백만원 벌금, 차라리 잡아 가두라”
장애인·시민단체 활동가들 무거운 벌금형에 반발…“부과방식 바꿔야”

  김남일 기자  
  

» 장애인차별금지실천연대 등 5개 단체 회원들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로 대검찰청 앞에서 장애인운동 활동가 65명을 1억2314만원의 벌금형으로 기소한 것에 항의하고 있다. 장애인들이 목에 건 팻말에는 자신들의 벌금액과 벌금을 내지 않았을 때 노역장에 유치되는 기간이 쓰여 있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1. 이규식(39). 뇌병변장애 1급. 전동 휠체어와 한몸. 1999년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 경사형 휠체어리프트에서 추락. 장애인 이동권 싸움에 투신. 장애인의 날 집회 등에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특수 공무집행방해 등 10여건. 벌금 486만원 미납으로 지난 1일 서울 성동구치소에 수감. 2001년부터 장애인 인권을 위해 싸워온 활동가 65명을 약식기소한 벌금 총액은 1억2314만원.

#2. 지난해 5월4일 경기 평택 대추리. 주민 강제 퇴거, 철조망 설치 과정에서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 소속 524명 연행. 역시 집시법 위반 등으로 200여명을 1인당 벌금 100만~300만원씩 약식기소. 모두 3억5천만원.

검찰이 집회·시위가 잦은 사회적 약자나 인권·시민단체 활동가들에게 몇백만원씩 벌금을 매기고 있다. 이들의 생계가 궁핍하고 단체 예산도 빠듯한 처지여서, 이들에게 벌금형은 구속 못지않은 공포의 대상이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 등 장애인단체들은 11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법원·검찰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장애인 차별을 해결해야 할 정부가 책임을 다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오히려 검찰은 장애인단체 활동가들을 벌금으로 탄압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원 박김영희씨는 “인도로는 휠체어가 다니기 힘들어 집회 신고 때 차도를 내달라고 하면 받아주지 않아 결국 도로교통법 위반 등으로 처벌된다”며 “중증장애인으로 특별한 수입도 없는 이씨에게 몇백만원의 벌금은 구속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범대위 법률담당인 고유경씨는 “집시법 위반은 일률적으로 50만원이, 다른 혐의가 추가되면 300만원까지 벌금이 부과된다”며 “법원이 별 검토 없이 검찰의 약식기소를 받아들이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래군 인권운동사랑방 활동가는 “검찰이 많은 사람을 구속하는 게 부담이 돼 벌금형을 내리기도 하지만, 빠듯한 살림의 활동가나 정부 보조금으로만 살아가는 장애인들은 몇백만원씩 벌금을 낼 수 있는 이가 많지 않다”며 “‘차라리 잡아 가두라’는 말이 나올 정도”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신종대 2차장검사는 “약식기소 기준은 사안의 중대성과 범죄 전력 등을 따져 정한다”며 “신체형을 자제하는 대신 대체 수단으로 벌금형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권단체에서는 벌금형이 신체형을 대신하기 위해선 부과 방식도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방식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한다. 오창익 인권실천시민연대 사무국장은 “유럽은 우리나라와 달리 소득에 따라 벌금에 차등을 둔다”며 “소득이 없는 장애인에게 벌금을 물리면 결국 노역장에 끌려가야 하기 때문에 신체형을 부과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오 국장은 “검찰 징수사무규칙에 있는 분할납부나 납부유예 제도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남일 기자 namfic@hani.co.kr
기사등록 : 2007-06-12
     
113   美, `상당한' 지원전력 지속 제공 확인(종합)  평택범대위 07·11·12 11067
112   평택서 미군기지 기공식 규탄집회  평택범대위 07·11·13 14425
111   평택에서 사라져가는 것  평택범대위 07·11·09 9050
110   법원 "대추리 집회 단순 참가 시도 4명에 무죄"  평택범대위 07·10·31 8017
109   "남의 집에서 명절 쇠는 기분 누가 알겠어"  평택범대위 07·09·28 8390
108   벌금으로 집회·시위 자유 제한하려는가  평택범대위 07·09·05 7974
107   주민떠난 대추리 '벌금폭탄' 4억  평택범대위 07·09·03 7888
106   주한미군 무인정찰기 경기도 동두천서 추락  평택범대위 07·09·05 7937
105   평택미군기지 이전공사 다음달 '첫 삽'  평택범대위 07·09·12 11416
104   [전북] 직도사격장 훈련 재개. 군산, 자동채점시설 조건부허가  평택범대위 07·09·05 8328
103   용산 미8군기지서 유출…녹사평역 오염 18억 2000만원 국가배상  평택범대위 07·08·22 8189
102   미군기지터, 어떻게 쓰지? 인천시-시민단체 '충돌'  평택범대위 07·08·22 8111
101   평택 미군기지 이전지 '마구잡이 공사'  평택범대위 07·08·22 9175
100   '군사주권 회복'과 거리 먼 전작권 환수 이행계획서  평택범대위 07·07·26 2435
  “빠듯한 생계에 수백만원 벌금, 차라리 잡아 가두라”  평택범대위 07·07·26 2383
98   평택 미군전용 렌트하우스 ‘애물’  평택범대위 07·07·26 3411
97   평택미군기지 공사차량 난폭운전 '공포'  평택범대위 07·07·26 3210
96   카투사 병력 단계적 감축  평택범대위 07·07·26 2414
95   "美8군 한반도 잔류..미래형 군사령부로 개편"  평택범대위 07·07·26 2524
94   평택기지부지 3개구획으로 나눠 조성- 美측 3월부터 공사..韓측 하반기 시작  평택범대위 07·08·07 9407
12345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평택범대위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159-2 마을회관 2층 (우 : 451-802) | Tel) 031-657-8111 e-mail) ufo-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