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범대위 홈페이지입니다.

  HOME   ENGLISH   JAPAN

홈으로
평택미군기지 바로알기 평택 투쟁 역사 소식/보도 자료실 참여마당 연대사이트
자료실
문서자료
사진자료
영상자료
뉴스클리핑
 
 
 
 
 


평택미군기지 공사차량 난폭운전 '공포'
 평택범대위  | 2007·07·26 11:25 | HIT : 3,210 | VOTE : 542 |
평택미군기지 공사차량 난폭운전 '공포'  

기사등록 일시: [2007-07-19 16:22]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평택=뉴시스】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미군기지확장 공사장을 오가는 토사운반 차량들이 평택시내 한복판을 마구잡이로 난폭운행하고 있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19일 평택대책위와 시민들에 따르면 국방부가 지난 1월부터 대추리.도두리 지역에 미군기지확장공사에 착수하면서 기반조성에 필요한 토사를 외부에서 덤프차량으로 운반하고 있다.

국방부는 올 초 공사착수에 앞서 시민단체들이 환경오염우려방안 대책을 요구하자 주민불편사항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토사운반 차량 이동로 조정 등 피해발생 방지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기지 공사 업체는 약 1달전부터 평택시 비전1동주공1단지, 비전 2동 주공2단지 등 시내 재건축 현장에서 발생하는 약 50만톤의 토사를 대추리 미군기지로 운반하는 과정에서 덤프트럭들이 시청주변, 평일초교 주변 등을 운행하면서 교통혼잡, 비산먼지 발생은 물론 사고위험을 유발하고 있다고 주민들은 주장하고 있다.

더구나 토사운반 공사차량들은 평택시내를 질주하면서 과속, 신호위반, 난폭운전을 일삼아 시민들의 불안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시내 한복판에서 대추리까지 성토운반이 가능하도록 한 평택시나 국방부 등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거세지고 있다.

시민 김모씨는 "공사차량들이 시내를 활개치면서 난폭운전, 토사 및 낙석 등 횡포를 부리며 승용차운전자에게 생명의 위협을 가하고 있다" 며 "신고를 하려해도 번호판이 진흙으로 덮여 있거나 아예 찌그러진채 페인트로 훼손하는 등 사고유발시 도주목적을 갖고 고의로 훼손한 것 같은데도 경찰단속은 보이지 않는다" 고 밝혔다.

평택대책위 관계자는 "주한미군, 국방부, 평택시는 사전에 공사과정에서 주민들에게 환경오염 및 비산먼지 발생 등 주민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안전대책을 수립해 주민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해 놓고 이같은 피해가 발생해도 아랑곳하지 않고 방관만 하고 있다" 며 "대책마련을 강구하지 않을 경우 기지공사 중단을 요구하는 실력행사를 벌이겠다" 고 밝혔다.

임덕철기자 ultra@newsis.com

-------------------------------------------------------------------------

평택 미군기지이전 성토공사 "시내중심 토사운반 안돼"  
비전·서정동 재건축현장서 수십만 확보·이동, 교통·환경피해 사고위험 "市 구경만" 시민 반발

2007년 07월 20일 (금)  김종호  kikjh@kyeongin.com  


미군기지 평택이전 성토공사와 관련, 토사확보가 시내중심지 재건축현장에서 이뤄지면서 시민과 시민단체들이 덤프차량으로 인한 교통혼잡, 사고위험, 먼지 등의 환경피해에 노출돼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19일 미군기지확장반대 평택대책위는 미 기지 이전 성토공사를 위한 토사 수십만이 지난달부터 비전동 및 서정동 재건축현장에서 확보되고 있어 이로인한 주변 교통혼잡, 사고위험 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들은 평택시내 및 주거지를 질주하는 토사운반차량으로 각종 불편사항이 계속되는 등 몸살을 앓고 있는데도, 평택시 등 관련기관들이 팔짱만 낀 채 구경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특히 토사확보 운반차량이 초등학교 주변을 지나고 있어 어린 학생들이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지만, 어떤 관련기관도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곳은 없다며 교통안전에 대한 조치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시내 한복판에서 미군기지 이전확장지역인 팽성읍 대추리까지 토사운반이 가능한지를 따져 봐야 한다며 부적절한 부분은 없었는지를 집중 조사해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 및 시대책위는 "문제가 생기면 잠깐 관심을 보이는 그동안의 형식적인 대책은 이제 믿지 않겠다"며 "환경오염 및 교통혼잡 문제 등에 대한 대책이 없을 경우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밝혀 충돌이 예상된다.

대책위 관계자는 "성토에 따른 환경피해 및 교통 혼잡 등에 대한 철저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 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이 져야한다"며 "시민들의 분노를 무시할 경우 큰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13   美, `상당한' 지원전력 지속 제공 확인(종합)  평택범대위 07·11·12 11067
112   평택서 미군기지 기공식 규탄집회  평택범대위 07·11·13 14425
111   평택에서 사라져가는 것  평택범대위 07·11·09 9050
110   법원 "대추리 집회 단순 참가 시도 4명에 무죄"  평택범대위 07·10·31 8017
109   "남의 집에서 명절 쇠는 기분 누가 알겠어"  평택범대위 07·09·28 8390
108   벌금으로 집회·시위 자유 제한하려는가  평택범대위 07·09·05 7974
107   주민떠난 대추리 '벌금폭탄' 4억  평택범대위 07·09·03 7888
106   주한미군 무인정찰기 경기도 동두천서 추락  평택범대위 07·09·05 7937
105   평택미군기지 이전공사 다음달 '첫 삽'  평택범대위 07·09·12 11417
104   [전북] 직도사격장 훈련 재개. 군산, 자동채점시설 조건부허가  평택범대위 07·09·05 8328
103   용산 미8군기지서 유출…녹사평역 오염 18억 2000만원 국가배상  평택범대위 07·08·22 8189
102   미군기지터, 어떻게 쓰지? 인천시-시민단체 '충돌'  평택범대위 07·08·22 8112
101   평택 미군기지 이전지 '마구잡이 공사'  평택범대위 07·08·22 9175
100   '군사주권 회복'과 거리 먼 전작권 환수 이행계획서  평택범대위 07·07·26 2435
99   “빠듯한 생계에 수백만원 벌금, 차라리 잡아 가두라”  평택범대위 07·07·26 2384
98   평택 미군전용 렌트하우스 ‘애물’  평택범대위 07·07·26 3411
  평택미군기지 공사차량 난폭운전 '공포'  평택범대위 07·07·26 3210
96   카투사 병력 단계적 감축  평택범대위 07·07·26 2415
95   "美8군 한반도 잔류..미래형 군사령부로 개편"  평택범대위 07·07·26 2524
94   평택기지부지 3개구획으로 나눠 조성- 美측 3월부터 공사..韓측 하반기 시작  평택범대위 07·08·07 9407
12345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평택범대위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159-2 마을회관 2층 (우 : 451-802) | Tel) 031-657-8111 e-mail) ufo-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