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범대위 홈페이지입니다.

  HOME   ENGLISH   JAPAN

홈으로
평택미군기지 바로알기 평택 투쟁 역사 소식/보도 자료실 참여마당 연대사이트
소식과 보도
공지사항
성명 보도 논평
웹 소식지
투쟁속보
 
 
 
 
 


기독인연대 국방부 앞서 규탄 집회 열어... 군·경 병력 즉각 철수 요구
 평택범대위  | 2006·09·15 11:19 | HIT : 8,131 | VOTE : 1,009 |
http://www.ohmynews.com/articleview/article_view.asp?at_code=359735
"평택 짓밟는 사탄의 괴수 국방부는 회개하라!"
기독인연대 국방부 앞서 규탄 집회 열어... 군·경 병력 즉각 철수 요구
박지훈(punkyhide) 기자
    



▲ 평택미군기지 확장저지를 위한 기독인연대는 13일 국방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추리와 도두리 주택강제철거에 분노를 터뜨렸다. ⓒ 박지훈

"평택을 짓밟는 미국과 현 정권은 평화의 하나님에게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다. 사탄의 괴수 노릇을 하는 국방부는 회개하라!"

기독교 진보단체인 '평택미군기지 확장저지를 위한 기독인연대'(이하 기독인연대)는 13일 국방부 앞에서 평택 대추리·도두리 주택 강제철거에 대한 규탄과 함께 야만행위의 즉각적인 중단을 외쳤다.

이날 오후 1시 국방부 앞에 모인 기독인연대는 지난 5월 대추리와 도두리 땅에 철조망을 치며 농민들 가슴에 피멍을 들게 한 정부와 국방부의 야만 행위가 또다시 발생한 것에 분노를 터뜨렸다.

특히 이들은 "평택 땅에 전쟁 기지를 짓고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미국의 군사전략에 따라 자국민 생존권을 위협하고 죽음으로 내모는 현 정권은 부당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독인연대는 "억압당하는 평택 농민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며 성명서를 통해 ▲김지태 이장의 즉각 석방 ▲군경병력의 즉각 철수 및 평화적 해결 모색 ▲마을을 파괴하고 인권 유린한 국방장관과 경찰청장의 사퇴와 대통령의 사과 ▲주한미군 기지 이전 계획의 전면 재협상 요구를 내걸었다.

조헌정(향린교회) 목사는 "현재 미국은 기독교 정신을 망각해 악마의 모습으로 한반도 땅에 인식되고 있다"면서 "기독인은 하나님께 평화를 실현하게 해달라고 호소하며 끝까지 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태효(일하는 예수회) 목사는 "이 땅의 목회자들이 이런 부조리한 일에 대해 침묵하는 것을 회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발언을 통해 김영진(아름다운생명 대표) 목사는 "현 정권은 전쟁기지를 세워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성서와 역사는 평화는 평화를 통해 얻을 수 있다고 말해 준다"며 "대추리와 도두리에는 우리 민족이 먹고 살아야 할 생명의 씨앗이 자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반석(한국기독교장로회 청년회 전국연합회) 총무도 "빈집 철거는 주민 공동체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이는 한반도에서 마음껏 전쟁을 벌이겠다는 의지를 보여 준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 한 참석자가 대추리와 도두리 주민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 박지훈

한편, 백동웅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는 지난 12일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모임에서 한명숙 국무총리에게 대추리와 도두리 마을의 빈집 강제철거 중단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백 총무는 "평택미군기지 확장 이전은 타당성이 매우 빈약하다"며 "정부가 재협상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명숙 총리가 "마음이 안타깝지만 국가적 사안이라 어쩔 수 없다. (나도) 충분히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배석자들은 전했다.  
     
583   [속보] 경악!! 김지태 위원장 실형 선고!!  평택범대위 06·11·03 8763
582   [경악] 5월 4일건 3명에 실형 1년 6개월 선고..  평택범대위 06·12·15 8923
581   11월 8일 연행자 전원 석방  팽성대책위 06·11·10 8187
580   서울 보신각 예술제에 촛불들고 참여합시다!!  평택범대위 06·11·08 8759
579   3:00 포크레인 계속 황새울논 파헤쳐/ 규탄대회 진행 중  평택범대위 06·11·08 8858
578   10:20 공병대투입, 지킴이10여명 논으로 뛰어들어가..  평택범대위 06·11·08 9710
577   10:00 철조망설치 중단 기자회견 진행  평택범대위 06·11·08 7757
576   8:00 대추리아이들 등교길 막혀..  평택범대위 06·11·08 8045
575   [7:10]철조망 추가 설치 작업이 개시  평택범대위 06·11·08 7836
574   10/23-29 거리예술제 일정 팝업  평택범대위 06·10·23 8004
573   보신각 거리예술제에 초대합니다.  황새울 06·10·19 9633
572   금요일까지 평택구치소 촛불... 서울 촛불은 추석지나고 다시 시작합니다...  서울대책회의 06·09·28 8048
571   [오키나와]슈와부 군인용 건물 이전/반대파 한명 체포  팽성대책위 06·09·26 6773
570   [동영상]13일 원정리 공권력의 야만적인 폭력만행  팽성대책위 06·09·16 7882
569   평화인권단체 일제히 성명 발표... "강제철거 규탄" 한 목소리  평택범대위 06·09·15 8738
  기독인연대 국방부 앞서 규탄 집회 열어... 군·경 병력 즉각 철수 요구  평택범대위 06·09·15 8131
567   [부산] "야만적 평택 강제철거 중단하라"  평택범대위 06·09·15 7488
566   12개 대학생단체, 청와대 앞에서 강제철거 규탄기자회견  평택범대위 06·09·15 8061
565   국방부 앞 모인 1천여 시민, "'빈집 청와대'도 철거하자"  평택범대위 06·09·15 8161
564   국방부 '빈집철거' 강행…항의집회 및 비난 잇따라  마을지킴이 06·09·15 7661
123456789103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평택범대위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159-2 마을회관 2층 (우 : 451-802) | Tel) 031-657-8111 e-mail) ufo-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