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범대위 홈페이지입니다.

  HOME   ENGLISH   JAPAN

홈으로
평택미군기지 바로알기 평택 투쟁 역사 소식/보도 자료실 참여마당 연대사이트
자료실
문서자료
사진자료
영상자료
뉴스클리핑
 
 
 
 
 


주민떠난 대추리 '벌금폭탄' 4억
 평택범대위  | 2007·09·03 10:09 | HIT : 7,837 | VOTE : 1,053 |
주민 떠난 대추리 ‘벌금폭탄’ 4억

작년 평택 시위자 165명에 최고 300만원씩
“합의나 말지” “돈없어 노역할 수밖에” 한숨

  홍용덕 기자  

“황당하죠, 한두 달도 아니고 1년도 지난 일인데….”

인천에서 공부방을 하는 이아무개(34)씨는 최근 수원지검 평택지청의 출두 요구를 받았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할 내용이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5월5일 경기 평택시 대추리 대추분교 철거 현장에 처음으로 갔다가 귀가 도중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고 풀려난 지 1년3개월 만이었다. 불구속 기소된 그는 “벌금이 얼마나 나올지 걱정”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미군기지의 평택 이전에 정부와 대추리 주민이 합의한 것은 4년 만인 지난 2월13일. 주민들이 떠난 대추리에 ‘벌금 폭탄’이 쏟아지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해 5월4일 대추분교 철거 당시 행정대집행 비용 1억5300만원에 연체 가산금 2300만원을 붙여 김지태 대추리 이장의 재산을 가압류했다. 주민대책위 김택균 전 사무국장은 “합의나 하지 말지 가압류가 뭐냐”며 “차라리 전체 주민의 재산을 압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이장은 지난달 30일 법원에 가압류처분 무효 소송을 냈다.

지난해 평택 시위로 경찰에 연행된 사람은 680여명. 이 가운데 165명에게 1인당 100만~300만원씩 모두 4억여원의 벌금 통지서가 날아들었다. 대상자는 시민단체 회원, 노동자, 주민 등이다. 그러나 대부분 생계가 어렵다 보니 “벌금 대신 노역장을 택하겠다”는 하소연이 터져나오고 있다.

일부는 ‘괘씸죄’ 흔적도 보인다. 신종원씨 등 대추리 주민 2명은 2005년 한국토지공사 앞에서 토지 강제수용에 반대하다 연행돼 벌금 50만원이 부과됐지만 1심 재판에서 선고유예 판결을 받았다.

이미 주민과 정부가 합의했다는 게 참작된 판결이었지만 검찰은 항소했다. 또 지난해 대추리 시위로 30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은 것에 항의해 지난 4월2일 정식재판을 청구하면서 평택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했던 ‘평택참여자치시민연대’ 이은우 공동대표 등 2명은 4개월이 지난달 28일 집시법 위반 혐의가 추가돼 50만원을 더 물어야 할 처지다.

평택미군기지 범국민대책위원회 고유경 법률담당은 “대추리와 한-미 자유무역협정, 장애인의 법 제정 시위마다 벌금 폭탄이 쏟아져 시민단체 활동을 위축시키고 경제적 고통을 가중시키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종로 평택지청장은 “신병을 구속해야 할 중대 사안도 있었지만 주민과 정부가 이전에 합의한 것을 감안해 구속은 하지 않고 종전 기준에 따라 벌금을 물린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
2007년 9월 3일 (월) 09:53   연합뉴스

평택美기지 반대시위자 벌금통보..'한숨'

(평택=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지난해 평택 미군기지 이전 반대시위를 하다 경찰에 연행된 대추리 주민 등 시위사범에게 최근 잇따라 벌금이 부과되자 '이전합의까지 했는데 가혹하다'는 하소연이 나오고 있다.

3일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범국민대책위에 따르면 지난해 평택미군기지 반대시위로 연행된 600여명 가운데 160여명에게 지난 5~6월 1인당 50만~300만원씩의 벌금통지서가 수원지검 평택지청의 벌금기소에 따라 수원지법 평택지원으로부터 통보됐다.

대상자는 대추리 주민을 비롯해 시민단체 회원, 노동자 등이다.

주민들은 그러나 지난 2월13일 정부와 미군기지 평택이전에 합의하고 3~4월께 대추리를 떠났는데 '지나친 것 아니냐'는 하소연이 나오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해 5월4일 대추리 대추분교 철거 당시 행정대집행 비용 1억5천300만원에 연체 가산금을 합산, 김지태 당시 대추리 이장의 재산 1억7천600만원을 가압류했다. 김 전 이장은 지난달 30일 법원에 가압류처분 무효 소송을 냈다.

지난해 대추리시위로 벌금 300만원이 부과되자 지난 4월 정식재판을 청구하며 평택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 평택참여자치시민연대 이은우 공동대표 등 2명은 지난달 말 집시법 위반 혐의가 추가돼 50만원을 더 물어야 할 처지다.

이은우 대표는 "정부가 대추리주민과 기지이전에 합의할 당시 대추리사태의 원만한 해결에 노력하겠다고 했는데 1년 전 일로 이제와서 벌금을 부과받고 보니 씁쓸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평택지청은 주민과 정부가 이전에 합의한 것을 감안해 절차에 따라 시위 가담정도가 가벼운 시위사범에게 구속대신 벌금 약식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gaonnuri@yna.co.kr(끝)
     
113   이상희 국방 ‘대추리에 군 무장투입 계획’ 드러나  news 09·08·12 5342
112   대법 “강제해산 못시킨다”…‘평택’ 시위자 무죄  news 09·08·12 5211
111   평택 미군기지 예정지 "경찰 통행제한조치 불법" 판결  news 08·11·10 8886
110   평택서 미군기지 기공식 규탄집회  평택범대위 07·11·13 14322
109   美, `상당한' 지원전력 지속 제공 확인(종합)  평택범대위 07·11·12 10960
108   평택에서 사라져가는 것  평택범대위 07·11·09 8991
107   법원 "대추리 집회 단순 참가 시도 4명에 무죄"  평택범대위 07·10·31 7960
106   "남의 집에서 명절 쇠는 기분 누가 알겠어"  평택범대위 07·09·28 8332
105   평택미군기지 이전공사 다음달 '첫 삽'  평택범대위 07·09·12 11358
104   [전북] 직도사격장 훈련 재개. 군산, 자동채점시설 조건부허가  평택범대위 07·09·05 8273
103   주한미군 무인정찰기 경기도 동두천서 추락  평택범대위 07·09·05 7877
102   벌금으로 집회·시위 자유 제한하려는가  평택범대위 07·09·05 7918
  주민떠난 대추리 '벌금폭탄' 4억  평택범대위 07·09·03 7837
100   용산 미8군기지서 유출…녹사평역 오염 18억 2000만원 국가배상  평택범대위 07·08·22 8129
99   미군기지터, 어떻게 쓰지? 인천시-시민단체 '충돌'  평택범대위 07·08·22 8052
98   평택 미군기지 이전지 '마구잡이 공사'  평택범대위 07·08·22 9122
97   반환 美기지 일부 지자체에 무상양여 검토 vs 국방부, 검토한바 없다  평택범대위 07·08·07 7509
96   국방부 "반환기지 용도변경 매각시 1조원 추가확보"  평택범대위 07·08·07 7648
95   평택기지부지 3개구획으로 나눠 조성- 美측 3월부터 공사..韓측 하반기 시작  평택범대위 07·08·07 9352
94   평택국제화지구에 ‘행정타운’ 건립  평택범대위 07·08·07 9474
12345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평택범대위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리 159-2 마을회관 2층 (우 : 451-802) | Tel) 031-657-8111 e-mail) ufo-01@hanmail.net